전체메뉴

일송뉴스Art

HOME > Art

기사승인 : 2021-08-11 10:38

 

 

 

이유미         시인 

 

 

 

더럽다

날 욕하지마

원래부터 그런 건 아니였어

 

첫 눈에 너의 마음 빼앗고

진한 향기에 널 취하게 한

바로 나야 나

 

너의 혀에 살살 녹고

너의 입에 달콤하기만 했던

바로 나란 말이야

 

너의 혼을 쏙 빼았아

너의 품에 안겨

어디든 함께 누비고 다녔건만

 

너 때문에 더럽혀진 나를

이제와 더럽다 손가락질하니

서러워 눈물난다

 

동거동락하던

널 떠나려니

억장이 무너져 내리는 것만 같아

 

왈칵왈칵 눈물 쏟고

억억 다 토해내며

내 몸과 맘 다 무너져 내리는데

 

티끌 하나 남김없이

흔적까지 다 지우겠다며

나를 쓸어 버리려는 매정한 너

 

그래 갈거야

너와의 추억 남김없이

널 떠나갈 거야

 

야!

이 더러운 놈아

똥만도 못한 놈아!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