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편의점 의약품 시장 5년간 2배↑…의약품 중 타이레놀 비중 39%

기사승인 : 2018-12-11 16:12 기자 : 일송재단 국제개발원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인 안전상비의약품 시장 규모가 최근 5년 동안 2배 이상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완제의약품 유통정보 통계집에 따르면, 편의점 안전상비약 공급금액은 2013년 154억3900만원에서 지난해 344억7200만원으로 급증했다.

 

2012년 11월 보건복지부는 약국과 병원이 문을 닫는 밤이나 공휴일에 국민이 의약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편의점에서도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안전상비약 제도를 시행했다. 

현재 일부 편의점에서 타이레놀, 판콜에이, 판피린 등 의사 처방이 필요치 않은 13개 일반의약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 중 해열진통제 타이레놀이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컸다.  

 

 

▲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인 안전상비의약품 시장 규모가 최근 5년 동안 2배 이상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편의점 상비약 중 타이레놀이 약 39%를 차지,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남국성 기자]


편의점에서는 타이레놀 제품 중 '어린이용타이레놀정80밀리그람'(2억1800만원), '어린이타이레놀무색소현탁액'(3억9300만원), '타이레놀정160밀리그람'(3억4300만원)과 '타이레놀정500밀리그람'(124억2700만원)을 판매하고 있다. 이들 4개 품목 공급액만 133억8100만원에 달해 전체 편의점 상비약 공급액의 약 39%를 차지했다.

이어 판콜에이내복액(71억8300만원), 판피린티정(41억800만원), 신신파스아렉스(27억5100만원) 순으로 공급액이 많았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